[핀마트]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금융 산업의 도전 과제

 

2016년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WEF)의 핵심 의제는 '제4차 산업혁명' 이었습니다.

 

 

당시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 WEF 회장은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살아왔고 일하고 있던 삶의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기술 혁명의 직전”에 와 있으며, "이 변화의 규모와 범위, 복잡성 등은 이전에 인류가 경험했던 것과는 전혀 다를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 주요 산업들은 4차 산업혁명을 주요 어젠다로 설정했고, 금융 업계 역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변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스페인의 다국적 금융그룹 BBVA의 프란치스코 곤잘레스 로드리게스(Francisco González Rodríguez) 회장은 "은행은 이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재정의 되어야" 하며 "5년 내에 직원의 절반은 디지털 관련 업무를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 최대 투자은행 중 하나인 골드만삭스의 로이드 블랭크페인(Lloyd Blankfein) 회장은 이미 2년 전 "골드만삭스는 정보기술(IT) 기업"이라고 공언하기도 했습니다. 이미 골드만삭스의 직원 3분의 1은 IT 인력으로, 이는 금융이 여러 업종, 여러 기능을 융합한 산업이라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2018년 1월, 새해를 맞아 우리나라의 많은 금융 기업들도 2018년 사업 전략으로 '디지털 혁신'을 언급하고 있으며, 모바일 뱅킹 강화에서부터, 직원들의 디지털 교육에 이르기까지 디지털로의 이행을 위한 전사적 변화를 꾀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다른 산업 분야에 비해 조금은  보수적이라는 이미지가 있는 금융 업계가 '쇄신'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며 변화를 부르짖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핀테크 등의 기술 발전과 금융-비금융 간 서비스 융합으로 금융산업에서도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이로 인하여 금융산업의 기능별 분해, 가치사슬의 재구조화, 진입 장벽의 약화 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이 급변하는 것 역시 필연적인 현상이라고 보입니다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들이 금융산업에 교차 활용되면서 금융산업에 대하여 근간이 되는 패러다임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되고 있으며, 아래 지면을 통하여 주요한 주제 몇 가지를 정리하여 소개 드리고자 합니다.

 

 

자금 공여자와 수요자를 매칭 시키는 P2P 대출, 크라우드 펀딩 등 새로운 금융 플랫폼은 전통적인 금융기관의 중앙 집중성을 약화시키고 있습니다.

 

투자자와 차입자를 직접 연결하는 P2P 대출이 확산됨에 따라 금융 서비스 전달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던 기존 금융기관의 역할이 축소되고 있으며, 국내 P2P 대출 금액은 2016년 6월 1,526억 원에서 2017년 10월 1조 5,722억 원으로 10배 이상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중앙 발행기관 또는 인증기관이 존재하지 않아도 금융거래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블록체인 알고리즘 역시 금융산업의 탈 중앙화를 촉진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block chain)은 분산형 데이터베이스의 한 형태로, 운영자에 의한 임의 조작이 불가능한 공공 거래 장부의 역할을 담 당하는 기술입니다.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중앙 발행기관이 없으며 채굴장들이 컴퓨터 자원을 투입하여 거래 기록을 인증하는 블록체인에 의해 거래가 이루어집니다.  세계 블록체인 투자 규모는 2013년 9,900만 달러에서 2016년 5조 3,700만 달러로 5배 이상  급증하였으며, 최근 우리나라에서의 '가상화폐 투자 광풍' 역시 이러한 시류를 잘 반영하는 이벤트입니다

 

포트폴리오 관리, 투자 의사결정 등에서 인간의 개입이 축소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의 역할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로보어드바이저'로봇(robot)과 어드바이저(adviser)의 합성어로, 인간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소프트웨어 기반의 자동화된 금융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대규모 데이터의 처리와 분석을 가능하게 하는 빅데이터, 머신 러닝 등에 기반을 둔 인공지능 기술이 최신의 금융 이론과 결합되어 컴퓨터가 사람을 대신해 자산을 관리하게 된 것입니다.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 금융 규제의 약화 등으로 자산 운용의 인공지능화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미국 내 로보 어드바이저를 활용한 자산운용 규모는 2017년 5,000억 달러에서 2020년 2조 2,000억 달러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글로벌 금융 전문가들은 미래 유망기술 중에서 로보 어드바이저 관련 기술이 금융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내에서도 전문 자문인력을 의무적으로 채용하도록 하는 규제를 개선하여 컴퓨터프로그램에 의한 자문을 허용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유비쿼터스 금융(Ubiquitous banking) 환경이 조성됨에 따라 비대면 거래 방식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국내 금융거래에서 인터넷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대면거래 비중은 2005년 28%에서 2017년 10% 수준으로 하락하였다고 합니다.

 


온라인 금융거래 인프라가 확충되고, 보안 기술의 발전에 따라 직접 금융기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금융거래를 수행하는 비대면 거래는 이제 일상화되었습니다. 특히 2016년에는 K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자로 선� �되며 대면거래 중심의 기존 은행과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제시하면서 단기간 대규모 고객 유치에 성공하여, 업계에 돌풍을 몰고 오기도 하였습니다. 인터넷 전문은행은 고정비 절감을 통해 기존 은행에 비해 높은 예금금리, 낮은 대출금리 및 수수료 지급이 가능합니다.

 

국내 은행, 보험, 증권 등 금융기관의 점포 수는 2013년 이후 감소하는 추세가 명확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금융당국 역시 기존의 대면계약 체결 의무 규정을 완화하여 온라인 계약을 허용하는 등 비대면 거래 방식의 확대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확산은 금융산업의 자연독점적 성격을 변화시키고 금융업과 비금융업 간의 경계, 금융거래의 국가 간 경계를 약화시키고 있습니다.

금융산업은 대표적인 규제산업으로 엄격한 감독 하에 자격요건을 갖춘 일부 금융회사에게만 허용되어 왔으나, 금융회사와 비금융회사에 경계가 불분명해지면서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의 관점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금융산업 규제 완화가 현실화되면서 인터넷 전문은행이  등장하고 핀테크 스타트업이 급증하는 등 변화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금융시장 역시 매우 빠르게 변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역사는 우리에게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면 결국은 도태된다는 사실은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커다란 시대의 흐름에 알맞게 만들어진 "핀마트" 플랫폼은 우리가 현명한 금융소비자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꼼꼼히 살펴보아야 하는 혁신적이며 선도적인 금융 플랫폼 서비스입니다. 분산 금융 거래, 인공지능이 적용된 맞춤 상품 추천, 비대면 직접 거래를 통한 유통 구조 개선, 규제를 타파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등 글로벌 선진 금융 플랫폼에 전혀 손색이 없는 훌륭한 사상이 편리하게 구현되어 있습니다.


핀마트 플랫폼이 앞으로의 4차 산업 혁명 시대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래 금융 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해 봅니다.

 

 

 

 

 

유의사항
핀마트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핀마트 사이트의 일체의 정보, 콘텐츠 및 UI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등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