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마트]스타트업의 특허 경영전략

 

“특허에 대해 잘 아시나요?”

 


이러한 질문에 자신 있게  ‘네’라고 답하는 많은 기업 경영진들 중 대다수는 몇몇 특허를 출원해 보고 등록받은 후 특허소송도 진행해 봤을 것이다.  그들은 특허소송에서 패한 후, 특허는 무효화 가능성이 높거나 회피설계를 통해 빠져나가기 쉽다는 특허 무용론에 동의하게 된다.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특허경영 전략 부재로 인한 당연한 실패일 수도 있으나, 그들은 더 이상 특허는 쓸모가 없다고 단정 짓게 된다.

“어설픈 지식이 독이 될 수도 있다"라는 옛말이 틀린 말이 아닌 것 같다.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로 꼽는 특허경영 전략은 특허포트폴리오 전략이다.

 

몇 건의 특허가 아닌 수십 내지 수백여 건의 수평적/수직적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이 전 세계에서 인정하는 첫 번째 전략인 것이다. 미국 기업은 국내 기업들을 상대로 라이선싱 체결을 요구하고, 이를 거절할 경우 경고장을 보내게 되는데, 경고장에 포함된 침해 특허 개수는 수십 건도 아닌 수백여 건이 동시에 개시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국내 기업들은 수백여 건의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한 라이선싱 요구를 거절하기 불가능한 현실에 처하게 된다.  거대 자본을 들여서 그 많은 특허들을 분석하여 침해 항목을 추출하고 침해 여부나 회피 가능성 여부를 판단한다고 치더라도 실제 소송까지 진행되면 소송비용을 감당할 수 없기에 라이선싱 협상을 선택하게 된다.

 

 

결국, 특허 포트폴리오라는 강력한 무기를 앞세워 특허소송 없이 라이선싱 협상에 성공하게 되는 것이다.

 

반면에 국내 대부분의 기업들은 수건의 특허로 사업 독점이나 라이선싱 사업을 희망하지만 번번이 특허 무효화나 회피설계라는 걸림돌을 넘는데 실패한다.

 

국내 기업들은 우수한 기술력으로 글로벌 사업을 성공시키기 위해 고진 분투하고 있지만, 대기업 중심의 몇몇 기업들을 제외하고는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면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글로벌에서 인정받는 우리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은 금세 카피 기술에 발목을 잡히게 되는데,  특허 포트폴리오라는 강력한 무기를 갖추지 못한 상황에서 특허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것이다.

 

스타트업의 경우에는 이러한 현상이 더욱더 심하다. 스타트업 입장에서 몇 건의 특허를 출원하는 것도 아닌 수십여 건의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것은 제한된 비용과 시간을 감안하면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창업 후 3~5년이 지나 시장이 열리고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는 시점이 도달하여 M&A나 IPO 엑싯 기회를 맞이하거나 해외지사 설립 등 글로벌 사업 확장을 결정지을 때가 도래하는 시점에  특허 포트폴리오의 존재 유무에 따라 기업가치가 크게 달라지게 된다.

 

아무리 좋은 사업 아이템을 지니고 있어도 빅 플레이어들이 쉽게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기 힘든 상황이 연출되는 것이다.

 

 

 

실제 스타트업들 데모 데이나 IR 행사에서 심사평가가 진행되는 것을 살펴보면, 좋은 아이템과 시장을 가지고 있고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도 항상 마지막에 나오는 질문은 “진입장벽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이다.

 

발표자들은 대부분은 크게 두 부류로 나뉘게 되는데,   첫째는 “우리 기술력이 우수하여 남들이 모방할 시점에 우리는 한걸음 더 나아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는 부류와 두 번째는 “몇 건의 특허로 우리 서비스나 제품을 보호할 수 있다”라고 말하는 부류다. 

 

첫 번째 경우, “구글이나 삼성 등 빅 플레이어들이 기술력이나 자본력이 월등한데 그들이 먼저 차세대 서비스나 제품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지 않겠나?”라는 의심을 피할 수 없게 되고, 두 번째 경우,  “특허는 무효화나 회피설계를 통해 빠져나갈 수 있지 않겠냐?”라는 의심을 갖게 만든다.  그런데, 간혹 “우리는 진입장벽을 구축하기 위해  사업 초기부터 차근차근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여 현재 30여 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계속 포트폴리오를 늘려가고 있다”라고 말하는  스타트업이 있는데, 이러한 스타트 업은 진입장벽 구축에 의심을 품을 여지를 충분히 상쇄시킬 수 있다.

 

특허포트폴리오 구축은 어렵게 생각하면 어렵지만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구축할 수 있다고 본다.

 

비용을 들여 원천성 특허를 출원하게 되면, 해당 원천특허에 대한 수평적 포트폴리오 구축은 큰 비용 안 들이고 특허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아 직접 할 수도 있다.  스타트 업은 어렵고 고된  길을 걷는다. 그러나, 어렵고 고되게 얻은 결실이 제대로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기업 성격에 부합되는 특허경영 전략 수립이 필수적으로  동행해야 할 것이다.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중의 하나인 핀마트의 경우,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기업중의 하나다. 향후, 핀마트의 시장이 열리고 엑싯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들이 어렵게 구축한 특허포트폴리오를 통해 큰 가치를 얻을 것이라 본다.

 

 

 

 

 

 

유의사항
핀마트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핀마트 사이트의 일체의 정보, 콘텐츠 및 UI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등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안내사항

서비스 준비중입니다.

조금만 기다리시면 곧 완성된 모습으로
제공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팝업닫기

로그인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 찾기

팝업닫기

서비스 사용자 인증

핀마트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회원의 동의를 거쳐
정보를 수집하며, 적법한 방법으로 보관, 파기합니다.

고객님께서 이미 동의하신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약관동의]에 의해 서비스
사용자 인증으로 동의절차를 대체합니다.

안내문구 표시부분은 여기입니다.

팝업닫기

서비스 준비중입니다.

조금만 기다리시면 곧 완성된 모습으로
제공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팝업닫기